[대여금소송 결말] 채무자 사망으로 빌려준 돈 돌려받지 못할 뻔하였으나 상속인에 청구, 전액 인용받아

결과 승소

조회수 24

[대여금소송 결말] 채무자 사망으로 빌려준 돈 돌려받지 못할 뻔하였으나 상속인에 청구, 전액 인용받아

대여금소송 진행 위해 대륜 내방

대여금소송을 준비하고자 저희 대륜을 찾아주신 이번 사건 의뢰인의 사연을 이렇습니다.

의뢰인은 채무자에 수천만 원을 빌려주었으나, 채무자의 사망으로 금전을 돌려받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고민 끝에 의뢰인은 채무자의 상속인들에 대해 채무를 변제 받기로 결정했습니다.

전문변호사, 원금 반환 약정 존재

법무법인 대륜은 의뢰인과의 면밀한 상담을 통해 대여금소송 사건 경험이 풍부한 3인 이상의 전문가로 이뤄진 전문변호사팀을 구성하였습니다.

■ 망인은 대여금을 반환하라는 원고의 요청에도 상당 기간이 지날 때까지 반환하지 않다가 갑작스럽게 사망하였음

■ 원고와 망인 사이에 원금 반환 약정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증거가 존재했음

■ 망인의 상속인들인 피고들은 채무를 갚을 의무가 있었음

전문변호사팀은 원고와 망인 사이의 대화 내용 등 증거 자료를 통해 원금 반환 약정이 있음을 밝혔습니다.

법원, 피고들 망인 채무 대신 갚아야

법무법인 대륜의 주장을 받아들여 법원은 이번 대여금소송에 대해 ‘피고들은 연대하여 원고에게 대여금을 지급하라’는 판결을 내렸습니다.

위 사례 의뢰인은 원금 반환 약정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빌려준 돈을 돌려받지 못하고 있었는데요.

심지어 채무자의 갑작스러운 사망으로 사실상 금전을 포기해야 하는 상황이었습니다. 그러나 저희 법무법인 대륜과 세심한 상담을 진행해 망인의 상속인들에 대여금소송을 진행, 전액 인용 받을 수 있었습니다.

상황별 전문변호사 TIP

민사전문변호사의 다양한 법률 지식과 정보를 제공합니다.